HOME > 장의정보 > 장례정보
 
 
1. 임종
 
부모형제, 또는 가까운 친척이 운명하는 분을 곁에서 지켜보며 유언을 듣는다.
 
2. 정제수시
 
조용히 명복을 빈 다음 돌아가신 분의 몸과 팔다리를 반듯하게 정제수시하고 깨끗한 솜으로 시신을 닦고, 코와 퀴 등을 막는다.
 
3. 발상
 
사람이 죽어서 초상이 났음을 알리고 상례를 시작하는 의식 절차로, 주상을 정하고 검소하게 옷을 갈아입는다.
 
4. 전
 
성복제 이전까지는 돌아가신 분이라도 살았을 때와 같이 모신다는 뜻에서 포혜를 올리는데, 요즘은 마른 음식이나 과일 등 깨끗한 음식을 쓴다.
 
5. 호상
 
친지 가운데 상례에 대해서 범절이 밝으신분으로 호상을 정하여 호상소를 설치하고 상중과 상례 일체를 맡긴다.
 
6. 부고
 
장일(보통 3일장), 장지(매장 또는 화장)가 결정되는 대로 호상은 가까운 친척이나 친지에게 부고를 낸다.
 
7. 염습
 
망은의 몸을 깨끗하게 닦고 수의를 입힌 다음에 장포와 속포로 고인을 묶어주는 소렴을 한다.
 
8. 입관
 
관에 지금을 깔고 베개를 놓은다음 시신을 관에 옮긴뒤에 천금으로 덮고 시신이 흔들리지 않게 충관물을 넣는다. 이때 고인의 종교에 따라 염주, 다라니경, 십자가, 묵주, 성경등을 넣은 경우도 있다. 이와 같이 관을 입관하는 의식을 대렴이라 한다.
 
9. 영좌
 
입관후 관보를 덮고 관을 제자리로 옮긴다음 병풍을 가린다. 제상, 교의 돗자리 명정 등이 자리를 잡는다.
 
10. 성복
 
영좌가 설치되고 난 후 상제와 복인의 정식으로 상복 차림으로 하는 절차.
 
11. 조문
 
상제는 성복이 끝나면 조문을 받는 것이 원칙인데 근래는 발상 후 부터 검정 양복차림으로 조객을 맞이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12. 발문
 
영구가 집을 떠나는 절차로서 발인제를 올려 집안에서의 마지막 제사를 지낸다. 이 발인제를 견전이라고도 하며 영결식이 있을 경우에는 발인하기전에 예정된 시간에 행하여야 한다.
 
13. 운구
 
운구의 순서는 사진, 명정, 운구, 상제 , 조객순이다.
 
14. 하관 및 위령제
 
백회를 광중에 바르고 하관 뒤 명정을 관우에 펴고 횡대를 그위에 올린다. 연후에 평토제를 지니고 준비한 지석을 오른편 아래 쪽에 묻고 성분한 뒤 영좌를 모시고 위령제를 지낸다.
 
15. 초우제
 
하관을 마치고 영정을 모시고 집에 돌아오면 그날로 고인을 땅속에 보내고 영혼을 집에 맞아들인다. 해서 제사를 지내는데 이를 반우제 또는 초우제라 한다.
 
16. 삼우제
 
매장일로부터 3일째 되는 날에 성묘하고 봉분에 떼를 입히고 준비가 되었으면 비석을 세우는데 가풍에 따라 묘지에서 삼우제를 지낸다.
 
17. 탈상
 
현대에는 보통 삼우제, 49재, 혹은 100일로 탈상하는 집안이 많으며 반드시 흰옷이 아니더라도 생활에서 허용되는 검소한 옷 차림과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간단하 주, 과, 포로 성묘후 탈상한다.